연결 가능 링크

[VOA 뉴스] “목표는 미국민 안전과 비핵화”


[VOA 뉴스] “목표는 미국민 안전과 비핵화”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17 0:00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미국의 궁극적인 목표는 미국인에 대한 안전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 동결이 제재 해제로 이어질지를 묻는 질문에는 즉답하지 않으면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 달성 목표를 재확인했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이도원 / 영상편집: 조명수)

이집트를 방문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폭스뉴스 인터뷰를 통해 북한과의 대화를 여전히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북한과의 대화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면서 그들은 공개된 자리로 나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어 북한과의 대화가 진전을 이루고 있다면서 그것은 미국인들에 대한 위험을 어떻게 줄여나갈 것인지에 대한 많은 방안들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완전하고 최종적인 비핵화를 달성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의 이런 발언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를 통해 핵 생산과 확산을 하지 않겠다고 한 제안이 제재 해제로 이어질 수 있느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하면서 나왔습니다.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해야 제재 완화가 이뤄지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국제 전문가들로부터 검증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는 것이 미국의 목표라는 핵심 명제는 한 번도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대북 제재 해제를 위한 명확한 기준은 거듭 밝힌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는 북한이 약속을 지키지 않아 결의된 것이라며 제재는 북한을 비핵화로 이끌 수 있는 최고의 지렛대라고 지적했습니다.

[스콧 스나이더 / 외교협회 선임연구원]
“대북 제재는 미사일과 핵 생산, 시험에 대한 약속을 북한이 위반해 유엔 안보리 결의안의 의지를 강조한 것입니다. 제재 완화는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조치와 맞물려 가는 것이 중요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인터뷰에서 비핵화에 대한 김정은 위원장의 약속을 다시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올해에 구체적인 진전을 내기를 희망한다며 여기에는 미북 정상회담을 한 차례 더 갖는 것이 포함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