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일 북한 담당 통화..."김정은 방중 논의"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을 전격 방문한 가운데, 미국과 일본의 북한 담당 고위 관리가 전화통화를 하고 한반도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NHK' 방송은 오늘(8일)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전화통화를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두 관리는 30분 동안 진행된 통화에서 미-북 협상과 관련한 최근의 상황과 전망에 대해 논의하고,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미-한-일 3국이 긴밀히 연대하기로 확인했다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비건 특별대표와 가나스기 국장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까지 대북 제재를 유지한다는 방침을 확인하고,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과 관련한 논의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NHK' 보도에 따르면 가나스기 국장은 비건 특별대표에게 일본 강제징용과 관련한 한국 법원 판결과 한국 구축함의 레이더 조준 문제 등으로 악화된 한-일 관계에 대한 일본 측 입장을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