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일 정상 "대북압박 유지 협력"


도널드 트럼프(가운데) 미국 대통령이 30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현장에서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와 환담하고 있다. 오른쪽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 북한에 대한 압박을 유지하는데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개막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현장에서 아베 총리를 만나, 북한 관련 현안이 진행중인 상황을 함께 살펴봤다고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이행할 때까지 압박을 유지하고, 이 과정에서 가까운 동맹인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가장 잘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샌더스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