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재무부, 미 선거 개입 러 정보요원 15명·기관 4곳 추가 제재


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미국 정부가 2016년 미 대선 개입과 관련해 러시아 정보요원 15명과 기관 4곳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습니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은 어제(19일) 발표한 성명에서, 2016년 미 대통령선거 개입과 세계반도핑기구(WADA)와 화학무기금지기구(OPCW) 해킹 등 전 세계에서 '악의적 행위'를 자행한 러시아 정보기관 요원 15명과 러시아 기업 4곳을 제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제재 명단에는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 관계자들을 해킹하고, 미국 선거를 방해하기 위한 목적으로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사회적 불화를 조성하는 활동을 한 정보요원들이 포함됐습니다.

또 2016년부터 올해까지 세계반도핑기구(WADA) 해킹을 시도한 혐의를 받는 4명과 영국에서 발생한 전직 러시아 이중 스파이 독살 시도 사건에 연루된 2명 등도 제재 대상에 올랐습니다.

이와 함께 미 대선 과정에서 미국 내 온라인 여론공작을 벌인 것으로 지목된 러시아 업체 인터넷리서치에이전시(IRA)와 관련된 회사 3곳에 제재 명단에 포함됐습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미국은 동맹국과 우방국들과 함께 러시아 정부와 정보기관, 그 대리인들의 지속적인 악의적 행위를 저지하고 방어하기 위한 행동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 재무부는 지난 4월 러시아 신흥재벌 7명과 국영 방산기업과 은행 등 이들이 소유한 기업 12곳, 정부 고위 관리 17명을 비슷한 이유로 제재했습니다.

제재 대상자들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되며, 미국인들과의 거래도 금지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