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캐나다 “북한 제재회피 막기 위해 노력”


미국-캐나다 외교·국방장관 회담이 14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하르짓 사잔 캐나다 국방장관,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미국과 캐나다의 외교 국방장관들이 워싱턴에 모여 북한의 제재 회피를 막기 위한 공동 노력을 강조했습니다. 두 나라 장관들은 북한 문제를 긴밀히 논의했다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지지하는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안 협력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14일 미국과 캐나다 외교 국방 장관회담 이후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캐나다 측이 모든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을 이행하고 다른 나라들에게 대북 제재 압박을 유지하도록 촉구한 데 대해 감사를 표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국무장관] “It was great to talk about how we’ve worked closely together on North Korea, and I thank my Canadian counterparts for enforcing all of th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encouraging other countries to maintain pressure as well.”

폼페오 장관은 이어 이번 회담을 통해 캐나다와 함께 북한 문제에 대해 밀접하게 일했던 것들을 논의할 수 있어서 대단히 좋았다고 밝혔습니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장관은 이번 회담을 통해 캐나다는 북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미국의 노력을 지지한다는 점과 북한의 제재 회피를 막기 위한 캐나다의 노력을 거듭 확인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장관] “We took the opportunity to reiterate our support towards the U.S. efforts to denuclearize the Korean peninsula and our efforts in areas of sanctions evasion.”

프리랜드 장관은 특히 모든 국가들은 급변하는 국제 정세에서 국제질서 위반에 민첩하게 대응해야 한다면서 효과적이고 목표가 있는 제재 조치가 핵심이라고 밝혔습니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도 만장일치로 통과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안을 이행하는데 지도력을 보여준 캐나다에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매티스 국방장관] “Like Secretary Pompeo, I am grateful for Canada’s leadership enforcing unanimous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sanctions supporting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매티스 국방장관은 또 미국과 캐나다는 민주주의로 단결돼 있어 안보에서도 단결할 수 있다면서 민주주의 국가들은 공동의 방어를 위해 단결한다고 밝혔습니다.

하르짓 사잔 캐나다 국방장관도 캐나다가 북한 제재를 집행하기 위한 다국적 노력에 참여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