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재지정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과 샘 브라운백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가 지난 5월 국무부에서 연례 국제종교자유보고서를 발표했다.

미 국무부가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다시 지정했습니다. 이 같은 조치가 북한의 변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또 다시 미국의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목록에 올랐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11일 발표한 언론 성명에서, 1998년 제정된 국제종교자유법에 근거해 조직적이고 지속적이며 끔찍한 종교 자유 유린에 관여하거나 이를 용인하는 북한 등 10개국을 지난 달 28일자로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전 세계적으로 너무 많은 곳에서 개인들이 단순히 그들의 신앙에 따라 삶을 산다는 이유로 박해와 체포, 심지어 죽음에 직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그 같은 박해를 방관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제 종교 자유의 보호와 증진은 트럼프 행정부 외교 정책의 최우선 과제 가운데 하나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2001년 이후 17년째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명단에 올랐습니다.

북한 외에도 중국과 이란, 미얀마, 에리트레아, 파키스탄, 수단, 사우디아라비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이 특별우려국으로 지정됐습니다.

특별우려국으로 지정된 나라들은 관련법에 따라 통상 등의 분야에서 제재를 받게 됩니다.

국무부의 샘 브라운백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는 이날 열린 전화회견에서, 북한의 종교 자유 상황을 지적하는 것이 북한의 변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브라운백 대사] “I think really us pushing this issue of religious freedom and what happens to religious prisoners in North Korea can help affect change in North Korea.”

미국이 북한의 종교 자유 문제와 종교를 이유로 수감된 사람들 문제를 지적하는 것이 북한의 변화에 영향을 미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겁니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 5월 발표한 ‘2017 국제종교자유보고서’에서, 북한 정부가 어떤 형태든 종교 활동에 참여한 주민들을 처형과 고문, 구타, 체포 등 가혹한 방식으로 계속 다루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비정부기구를 인용해, 2017년 한 해 동안 종교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북한에서 처형당한 사람은 119명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브라운백 대사는 당시 보고서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북한의 수감자들 가운데 종교적 신앙을 가진 사람들의 상황이 특히 열악하고 절박하다며, 북한이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남아 있는 이유도 그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브라운백 대사] “We know it’s very difficult and desperate, and particularly, people faith and that’s why the North Korea is remained of Country of Particular Concern.”

미국 정부 산하 독립기구인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는 지난 4월 발표한 ‘2018 연례보고서’에서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CPC)으로 재지정해야 한다고 국무부에 권고했습니다.

위원회는 북한에는 종교의 자유가 전혀 존재하지 않으며, 종교와 신앙에 대한 북한 정부의 접근법이 세계에서 가장 적대적이고 억압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중국으로 탈출했다가 체포돼 강제 북송된 탈북자들 가운데 기독교인이 됐거나 기독교와 접촉한 사람들은 더욱 가혹한 처벌을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