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뉴스] “북한 돈세탁 단속 더 강화해야”


[VOA 뉴스] “북한 돈세탁 단속 더 강화해야”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08 0:00

미 상원의원들은 북한의 돈세탁을 막기위해 연루된 금융기관들에 대한 단속을 더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과 거래하는 제3자 금융기관에 대한 세컨더리 보이콧을 의무화하는 법안 처리까지 거론되고 있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김정호)

잭 리드 상원의원은 북한의 돈세탁을 막는 것은 중요한 국가적 사안이라며 미국은 북한과 불법 거래하는 기관들을 찾아내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이 유령회사 등 교묘한 방법을 써가며 제재를 회피하고 있다며 전세계가 함께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잭 리드/ 민주당 상원의원]
“한 곳에만 압력을 가하면 북한은 영리하고 민첩하기 때문에 (제재 회피를 위해) 다른 곳으로 가려고 할 것입니다. 한 지역 혹은 한 은행의 시스템에만 치중한다면 북한은 그것을 빨리 알아내고 다른 곳으로 갈 것입니다.”

마크 워너 의원은 북한의 돈세탁을 감시하기 위한 의회의 남은 역할이 있다면서, 은행위를 통과한 대북 은행업무 제한 법안, 즉 '북한과 거래하는 제3자 금융기관에 대한 세컨더리 보이콧 의무 법안'의 상원 처리를 강조했습니다.

[마크 워너 / 민주당 상원의원]
“상원에서 표결로 붙이고 통과시켜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북한 돈세탁에 대한 통제를 강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대북 은행업무 제한 법안 상원 처리를 주도하고 있는 크리스 밴 홀런 의원은 북한의 제재 회피 증거는 매일 쌓여가고 있다면서 북한에 대한 의회의 최대 압박을 강조했습니다.

[크리스 밴 홀런/ 민주당 상원의원]
“북한과 어떤 대화를 진행하고 있든지 간에 북한에 최대 압박을 가하는 미국의 노력 재개를 위원장님과 논의하길 고대합니다.”

이런 가운데 폼페오 국무장관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김정은이 약속한 비핵화를 도출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것을 모색하는 것은 엄청난 경험이라면서도 북한의 비핵화는 어려운 과제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