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뉴스] “북한 주민 대부분 현대판 노예”


[VOA 뉴스] “북한 주민 대부분 현대판 노예”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1:59 0:00

세계에서 ‘현대판 노예’ 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곳으로 북한을 꼽은 인권단체가 북한의 강제노동 실태를 자세히 공개했습니다.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동원되는 강제노동이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이후 더 악화됐다는 분석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조명수)

인권단체 ‘워크프리재단’이 최근 보고서를 통해 공개한 북한 내 강제노동 형태는 크게 세 가지입니다.

먼저, 보상도 없이 의무적으로 노력 동원에 소집되는 강제노동입니다.

어린이들은 대규모 집단체조나 농사일에, 어른들은 70일 전투, 100일 전투 등의 명칭에 따라 장기적으로 동원된다는 것입니다.

이어, 노동단련 시설이라는 곳에 수감된 채 주어진 일들을 강제로 하거나, 국가가 국민들의 직장을 정해주고 월급 없이 일을 시키는 무상근무로 분류됐습니다.

탈북자 심층 조사 방식으로 보고서를 공동 작성한 네덜란드의 브뢰커 교수는 북한의 이런 노동을 현대판 노예노동으로 규정했습니다.

[렘코 브뢰커/네덜란드 라이덴대 교수]
“단순히 월급을 안주면 돈만 떼인 것이죠. 하지만 직장을 그만둘 수 없고 직장에서 명령을 거부할 수 없고 나라를 떠날 수 없고 주거지를 떠날 수 없으니 현대판 노예입니다. ”

브뢰커 교수는 특히 국가가 국민에게 월급을 주지 못하는 현상은 1990년대 ‘고난의 행군’ 때부터 시작됐으며, 북한의 일반 주민들은 생계를 위해 별도의 돈벌이에 나설 수 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렘코 브뢰커/네덜란드 라이덴대 교수]
“국가의 묵인 아래 주민들이 암시장에서 장사를 합니다. 생계를 꾸리는 실제 수입이 여기서 나옵니다. ”

또 북한 주민들이 노동 단련대에 끌려가지 않기 위해 직장 내 권력자들에게 뇌물을 바치는 실태도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 정부가 자행하는 현대판 노예제는 광범위하고 체계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결론 지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