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해산"...일본 "한국, 책임있는 대응해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왼쪽)이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이 나온 지난달 30일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를 초치해 항의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로 만들어진 화해·치유재단을 해체하겠다고 발표하자 일본 정부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진선미 한국 여성가족부 장관은 오늘(21일) "피해자 중심주의 원칙 아래 화해‧치유재단에 대한 다양한 의견수렴 결과 등을 바탕으로 재단의 해산을 추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분들의 명예·존엄 회복을 위한 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일본이 출연한 10억엔은 예산으로 대체하고 반환 문제는 앞으로 외교부가 일본과 협의할 것이라고 한국 정부는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2015년 위안부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으나, 합의가 한-일 간 공식 합의라는 점을 감안해 이를 파기하거나 재협상을 요구하지는 않겠다는 기존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기자들에게, 3년 전 한-일 위안부 합의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이었다면서, 국제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국가와 국가의 관계가 성립되지 않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약속을 성실히 이행해왔다며 한국도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책임 있는 대응을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이날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를 불러 한국 정부의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에 항의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