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한-일 위안부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는 최근 한국 정부의 최근 입장을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12일)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합의는 국가와 국가 간 약속이고, 이를 지키는 것은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이 "성의를 갖고 약속을 지켜 왔다"면서 "한국 측에도 계속 이행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일 위안부 합의에 관한 한국 정부의 새 입장 발표 이후 아베 총리가 자신의 견해를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은 "피해 당사자인 위안부 할머니들의 의사를 반영하지 않은 한-일 위안부 합의는 진정한 해결책이 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당시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가 출연한 재단기금 10억엔은 전액 한국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고, 기존 기금의 처리 방안과 관련해 일본과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