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내년 초 러시아 방문... "평화협정 협상 본격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정상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4일 별도 회담을 가지고 평화조약 체결을 가속하기로 합의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내년 초 러시아를 방문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언론은 오늘(15일) 아베 총리가 내년 1월 러시아를 방문해 푸틴 대통령과 영유권 분쟁 지역인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 문제와 평화조약 체결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아베 총리와 푸틴 대통령은 어제(14일)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아세안 관련 회의가 열리는 싱가포르에서 별도의 회동을 하고, 평화조약 체결을 가속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일본과 러시아는 양국 지도자의 신뢰를 바탕으로 영토 분쟁을 해결하고 평화조약을 체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북방영토 4개 섬의 반환에 대한 문제가 해결돼야 평화조약을 체결할 수 있다는 입장을 유지해왔습니다.

일본 고위 관리는 아베 총리가 푸틴 대통령과의 이번 만남에서도 이 같은 입장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