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유입 정제유 상한선 40% 넘겨…러시아 9월 공급량 보고


러시아 우스트루가항의 원유하역장에 정박해 있는 유조선. (자료사진)

러시아가 9월 한 달간 북한에 공급한 정제유량을 유엔에 보고했습니다. 전체 공급량은 허용치의 40% 수준에 머물고 있지만, 해상에서 이뤄지는 불법 환적 등을 감안할 때 실제 반입량은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러시아는 9월 한 달 북한에 1천859t의 정제유를 공급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러시아로부터 전달받아 9일 위원회 웹사이트에 게시했습니다.

이번 보고로 북한에 공식 반입된 정제유 총량은 2만4천303t에서 2만6천162t으로 증가했습니다.

러시아가 공급한 양은 1만3천244t에서 1만5천103t으로 소폭 증가해, 중국이 지난 8월까지 공급한 1만1천59t과의 격차를 더 벌렸습니다.

중국은 9월 대북 정제유 공급량을 아직 보고하지 않은 상태입니다.

안보리는 지난해 12월 결의 2397호를 채택하면서 각 유엔 회원국들이 북한에 판매하거나 제공한 정제유 양과 금액을 보고하도록 했습니다. 보고 시점은 해당 월이 끝나고 30일 후로 정했습니다.

결의 내용대로라면 러시아는 약 열흘 늦게 보고했고, 중국도 계속해서 시한을 넘기고 있는 상황입니다.

안보리 결의 2397호는 1년 동안 북한에 제공하거나 판매할 수 있도록 허용한 정제유를 50만 배럴, 즉 6만~6만5천t으로 정했습니다.

따라서 1월부터 9월까지 북한에 유입된 정제유는 전체 허용치의 40~43% 수준에 머물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는 공식 보고된 정제유만을 근거로 했기 때문에 실제 반입량은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북한이 공해상에서 제 3국 선박으로부터 유류를 전달받는 모습이 수 차례 포착됐지만, 이런 방식으로 확보한 유류는 이번 공식 집계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앞서 대북제재위원회는 지난달 3척의 북한 유조선 등을 제재하면서, 이들 선박들이 5월과 6월 유류로 추정되는 물품의 선박간 환적에 관여했다고 밝혔습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지난 9월 안보리에서 열린 대북제재 관련 회의에서 올해 1월부터 8월 사이 북한이 선박 간 환적 방식으로 80만 배럴의 정제유를 확보했을 것으로 추정한다면서, 이는 상한선의 160%에 해당한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