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뉴스] “북한의 회담 연기…벼랑 끝 전술”


[VOA 뉴스] “북한의 회담 연기…벼랑 끝 전술”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04 0:00

북한이 미국과의 고위급 회담을 갑자기 연기시킨 것은 전형적인 벼랑 끝 전술이라고 미국 전문가들이 지적했습니다. 북한이 과연 비핵화를 할 의지가 있는지 의심된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이도원 / 영상편집: 조명수)

미북 고위급 회담을 이틀 앞두고 북한이 회담 연기를 통보한 것은 과거 흔히 봐왔던 북한의 전형적인 협상 전술로 분석됐습니다.

비핵화의 구체적 실천 방안을 합의해야 하는 협상을 앞두고 예정된 고위급 회담을 무산시키면서 무엇이든 최대한을 얻어내기 위한 북한의 각본이라는 것입니다.

[로버트 매닝 / 애틀란틱 카운슬 선임연구원]
“북한의 전형적인 각본입니다. 북한은 한계점까지 밀어붙이고 공짜 혹은 최대한 낮은 비용을 지불하고 무엇을 얻어내려고 합니다.”

북한이 회담 연기 사유로 내세운 서로의 일정이 분주하다는 것은 사실상 핑계라면서, 북한은 허를 찔러 미국을 조급하게 만들겠다는 속내를 보였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고든 창 / 동북아 전문가]
“북한은 미국 내에 걱정하는 분위기를 유도하려는 것 같습니다. 과거에도 그랬는데 협상 전에 취소하는 것은 상대방의 허를 찌르는 것입니다.”

북한의 이같은 협상 태도는 김정은 위원장이 약속한 비핵화 진정성에 북한 스스로 의구심을 사는 행동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로버트 매닝 / 애틀란틱 카운슬 선임연구원]
“북한이 실제로 모든 핵 프로그램을 해체하는데 진지한 것인지, 협상하는 척하면서 사실상 핵무기 보유국이 되려는 것인지 많은 이들이 우려하고 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제재를 계속 유지하며 북한의 호응이 있어야 해제할 수 있다면서 북한 문제에 서두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원하는 것은 제재 해제라면서 미국은 북한 의도에 말리지 않는 단호한 모습으로 다음 만남을 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