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대북제재위, 유니세프 인도주의 물품 반입 허가...엑스레이 등 46만 달러 상당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인 네덜란드의 카렐 반 오스터롬 유엔 주재 대사.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가 유엔아동기금(UNICEF)에 최소 46만달러에 이르는 인도주의 물품의 대북 반입을 허가했습니다. 엑스레이와 환자용 침대 등 의료 장비와 함께 냉동용 트럭도 허가 목록에 이름을 올렸는데, 이런 목록이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대북제재위원회가인도주의 물품에 대한 유니세프의 북한 반입 요청을 승인하고, 목록을 공개했습니다.

위원회를 이끌고 있는 유엔주재 네덜란드 대표부의 카렐 반 오스터롬 대사는 지난달 24일 유니세프에 보내는 서한을 통해 위원회가 일부 품목에 대한 대북제재 유예 요청을 허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서한에 따르면 유니세프는 지난 8월27일 결의 2270호와 2397호에 근거해 인도주의 활동을 위한 물품에 대한 유예를 위원회에 요청했습니다. 특히 결핵과 말라리아 퇴치와 예방접종 등 유니세프의 북한 내 활동에 필수적인 품목의 운송을 허가해달라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이날 서한과 함께 첨부된 목록에는 모두 35개의 물품이 공개됐습니다.

각 물품을 표시한 항목에는 ‘승인(Approved)’이라는 문구와 함께 금액과 거래에 관여한 회사명, 출도착 항구 정보 등이 명시됐습니다.

또 해당 물품의 구체적인 설명과 함께 사용 목적 등도 상세하게 담겼습니다.

가장 고가의 물품은 유럽산 엑스레이 장비로 금액은 미화 7만4천189달러입니다. 이 장비는 덴마크 코펜하겐 항구를 출발해 중국의 다이롄 항을 거쳐 북한 남포 항에 도착할 예정이며, 유니세프 직원이 목적에 맞게 사용되는 지를 감시할 것이라고 설명이 붙었습니다.

또 다른 엑스레이는 중국산으로 금액은 3만9천550달러였으며, ‘사우스웨스트 인터네셔널’이라는 공급회사가 다이롄에서 남포 항으로 운송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냉동 트럭 1대도 승인을 받았는데, 유니세프는 예방접종 약품을 공항에서 의약품 보관시설로 이동할 때 필요하다는 설명을 덧붙였습니다. 이어 1세 미만 35만5천 명의 아동과 36만2천 명의 임산부의 질병 예방을 위한 장비라는 점도 부각시켰습니다.

이 트럭은 중국산으로 금액은 5만500달러로 표기됐습니다.

그 밖에 실험실 장비5개, 실험실용 전기 장비 6개, 병원용 디지털 카메라 1개, 백신 저온유지장비 2개, 태양광 패널 1개, 수술실용 조명을 포함한 수술실 기구 13개 등이 허가 품목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와 더불어 수십 개의 관련 장비로 구성된 말라리아 예방 물품 2세트와 결핵 예방 물품 1세트 등도 북한 반입이 허가됐습니다.

이중 앞서 언급된 엑스레이 장비 1개와 백신 저온유지장비 등은 덴마크와 프랑스가 구매처로 알려졌으며, 나머지 대부분은 중국산이었습니다.

또한 수술실 기구들은 아직 구매가 이뤄지지 않아 구체적인 공급처 정보는 없었지만, 추후 구매돼 다이롄과 남포 항 경로를 이용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번에 허가된 물품의 전체 총액은 46만8천816달러 71센트로 확인됐습니다.

다만 ‘백신 저온유지장비’ 1개의 금액이 표기되지 않아 실제 총액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VOA는 금액이 누락된 장비의 금액을 네덜란드 대표부에 문의한 상태입니다.

이번에 승인된 물품들이 북한에 유입될 수 있는 기간은 10월19일부터 내년 4월19일까지로 정해졌습니다.

대북제재위원회가 북한 반입이 허용된 인도주의 물품을 일반에 공개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지난달 9일 유엔총회 2위원회 회의에서 일부 의료 장비 등이 대북제재로 인해 북한 유입이 되지 않고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녹취: 김성 대사] “The delivery of the humanitarian assistance material...”

인민의 존재와 개발 권리가 심각하게 제한 받고 있으며, 필수적인 약품과 엑스레이 장비, 심지어 스포츠 장비와 같은 인도적 원조 품목들의 운송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로 금지돼 있다는 겁니다.

아울러 최근 유니세프 관계자도 워싱턴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대북 반입 물품 일부를 거절당했다며 어려움을 호소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공개된 서한을 통해 엑스레이를 포함한 상당수 의료 장비에 대한 북한 반입이 허가를 받았다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다만 최초 유니세프가 대북제재위원회에 얼마나 많은 물품에 대해 제재 유예를 요청했고, 이 중 몇 개의 물품을 거절당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지난 6월 평양을 방문한 샤넬 홀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부총재가 장준상 북한 보건상을 면담했다.
지난 6월 평양을 방문한 샤넬 홀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부총재가 장준상 북한 보건상을 면담했다.

​반 오스터롬 대사는 이번 서한에서 “안보리 결의를 통한 북한과 관련된 제재 조치는 북한 주민들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의도가 없다는 점을 거듭 강조한다”며 지난해 12월 인도주의 활동과 관련해 발표한 언론 보도문을 상기시켰습니다.

당시 보도문은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안보리 조치를 완전히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유엔 결의가 제대로 이행돼야 하지만 동시에 인도주의적 활동이 부당하게 제한돼선 안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대북제재위원회는 지난 8월6일 인도적 대북지원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공개하고, 대북지원 단체가 충족시켜야 할 조건들을 명시했었습니다.

이번에 승인을 받은 물품들에 대한 제재 유예 요청 시점이 8월 말인 점으로 미뤄볼 때, 유니세프는 위원회의 가이드라인에 맞춰 반입 요청서류를 제출한 것으로 보입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