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힐러리·CNN 등 겨냥 동시다발 '폭발물' 소포


폭탄물이 든 우편물이 영화배우 겸 감독인 로버트 드니로가 세운 뉴욕 맨하탄의 영화사 사무실에 배달된 가운데 경찰이 영화사 사무실 건물 주위에서 시민들의 출입을 차단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전 대통령 등 미국 정치계 유명 인사들 앞으로 폭발물이 든 우편물 배달 시도가 잇따르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오늘(25일) 아침에는 뉴욕시 맨해튼에 있는 영화배우 겸 감독인 로버트 드니로 씨의 영화제작사 사무실에도 폭발물이 든 우편물이 배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CNN'은 경찰이 이날 새벽 4시 45분경 신고전화를 받고 출동해 우편물을 거둬갔다면서, 로버트 드니로가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왔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며 이번 우편물도 전날 다른 인사들에게 배달이 시도됐던 우편물과 같이 성조기가 그려진 우표 6장이 붙어 있었고, 유사한 형태의 '파이프 폭발물'이 들어있었습니다.

전날에는 미국 비밀경호국이 바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장관 앞으로 폭발물이 든 소포 배달이 시도돼 즉각 수사에 나섰습니다.

또 이날 뉴욕 맨해튼의 'CNN' 방송 뉴욕지국에도 폭발물 소포가 배달돼 직원들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발생했습니다.

미 언론에 따르면 지금까지 폭발물 공격을 받은 인사는 오바마 전 대통령과 클린턴 전 장관을 포함해, 오바마 행정부에서 중앙정보국(CIA) 수장을 역임한 존 브레넌 국장, 에릭 홀더 전 법무장관, 맥신 워터스 캘리포니아 연방 하원의원 그리고 민주당 지지자로 알려진 억만장자 조지 소로스 씨 등입니다.

일부 언론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중간 선거를 앞두고 이른바 '반트럼프' 진영 인사들과 언론이 '폭발 우편물 공격'의 표적이 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위스콘신주 선거 유세에서, 정치적 반대 진영을 "역사적 악당"으로 취급해서는 안 된다면서, 이번 우편물 공격의 범인을 꼭 잡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언론들도 끊임없는 적개심과 부정적, 때로는 거짓 공격을 중단할 책임이 있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