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클린턴 자택에 폭발물 장치 배달


24일 미국 워싱턴 D.C.에 위치한 바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자택 인근 검문소에 취재진이 몰려있다.

미국 비밀경호국(USSS)이 바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자택에 보내진 우편물에서 폭발물 장치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비밀경호국은 오늘(24일) 성명을 내고, 통상적인 우편물 검사 과정에서 해당 우편물에 폭발물 장치 추정 물품이 포함된 것을 발견하고, 적절하게 처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해당 우편물이 수신자에게 배달되지 않았고, 이들이 우편물을 받을 위험도 없었다고 경호국은 설명했습니다.

비밀경호국에 따르면 오바마 전 대통령의 주소로 보내진 우편물은 오늘 아침 발견됐고, 클린턴 전 장관에게 보내진 우편물은 어제(23일) 회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욕타임스 등은 익명의 보안 당국자들을 인용해 클린턴 전 장관에게 보내진 폭발물 장치는 앞서 유명 투자가 조지 소로스의 뉴욕 자택 우편함에서 발견된 폭발물과 유사한 장치라고 보도했습니다.

지난 22일 뉴욕 경찰 당국은 조지 소로스의 자택 우편함에 폭발물이 배달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우편물을 수거한 바 있습니다.

한편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오늘 성명을 내고, 이같은 비열한 테러 행위를 저지른 이들에게 법이 허용하는 최대한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비밀경호국 등 사법 당국이 현재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