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12월 미한 연합공중훈련 유예 결정…외교 지속 기회 부여”


지난해 12월 미한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에 참가한 미 공군 장거리전략폭격기 B-1B '랜서'와 F-35A, F-35B 전투기가 한국 공군 F-16, F-15K 전투기와 편대비행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이 오는 12월로 예정된 미-한 연합공중훈련을 유예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외교 과정을 지속할 수 있도록 모든 기회를 주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한국은 오는 12월로 예정된 미-한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에이스’를 유예하기로 했다고 미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데이나 화이트 국방부 대변인은 19일 VOA에,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정경두 한국 국방장관이 “외교적 과정을 지속할 수 있는 모든 기회를 주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두 장관은 양국 군의 준비태세를 보장하기 위해 훈련을 조정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두 장관은 기밀한 공조를 유지하고 향후 훈련들을 평가하기로 약속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과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정경두 한국 국방장관이 19일 싱가포르에서 회담했다.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과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정경두 한국 국방장관이 19일 싱가포르에서 회담했다.

또한 매티스 장관은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과 이 사안에 대해 상의했으며 양측은 역내 안보에 대한 공약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비질런트 에이스’ 훈련은 미국과 한국군 간 상호 운용성을 강화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보를 보장하기 위한 연례 훈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매티스 국방장관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ASEAN, 동남아시아국가연합) 확대 국방장관 회의에 참석해 한국과 일본 국방장관과 만났습니다.

미-한 연합군사훈련은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중단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 8월로 예정됐던 을지프리덤가디언(UFG)에 이어 미-한 해병대연합훈련(KMEP,케이맵)이 무기한 연기됐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