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교황청 "교황, 평양 방문 진지하게 검토할 것"


교황청을 방문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고있다.

로마 가톨릭교회 수장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북한의 평양 방문 요청을 진지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교황청이 밝혔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은 피에트로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이 어제(18일) 기자들에게, 교황이 방북 의지를 밝혔다면서 북한이 이를 공식화하는 초청장을 보내길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교황의 방북을 위해 북한이 충족해야 할 조건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 문제는 차후 제기될 것이라며, 본격적으로 방문 가능성을 검토하는 단계에서 방북 성사 조건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파롤린 국무원장은 교황은 기꺼이 북한을 방문하겠지만, 이런 종류의 여행에는 진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18일 교황청을 공식방문한 문재인 한국 대통령으로부터 김정은 위원장의 방북 요청 의사를 전달받고 "북한으로부터 공식 초청장이 오면 갈 수 있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습니다.

한국 청와대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이 초청장을 보내도 좋겠냐고 묻자, "문 대통령이 전한 말씀으로도 충분하지만,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좋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