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싱가포르, 북한에 보석·시계 공급 자국민·북한인 기소


북한 평양의 고급 백화점인 해당화관의 '디오르(Dior)' 화장품 코너에 값비싼 화장품들이 진열돼 있다. (자료사진)

싱가포르가 대북 교역이 금지된 사치품을 북한에 공급한 혐의로 자국민 1명과 북한인 1명, 관련 업체 3곳을 재판에 남겼습니다.

싱가포르 수사 당국은 오늘(18일) 유엔 안보리 제재 대상인 사치품을 북한에 공급하는 데 직, 간접적으로 개입한 혐의로 자국민 '총 혹 옌' 씨와 북한인 '리 현' 씨를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관련 거래에 관여한 SCN싱가포르, 로리치인터내셔널, 신덕무역 등 업체 3곳도 함께 기소됐습니다.

당국에 따르면 싱가포르 시민인 총 씨는 2010년 12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43차례에 걸쳐 이들 회사를 동원해 북한에 보석류와 시계 등을 공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북한인 리 씨는 2014년 9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2개 회사가 14차례에 걸쳐 북한에 사치품을 공급하는 과정에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싱가포르는 지난 7월 북한에 사치품을 공급한 자국민 1명과 업체 2곳 등을 같은 혐의로 기소한 바 있습니다.

싱가포르는 지난해 11월 대북 교역을 전면 중단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또 싱가포르는 지난 6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의 첫 정상회담 개최 장소이기도 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