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북제재 해제 준비 안 해…김정은과 좋은 관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제재를 쉽게 해제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북한이 무기 실험을 멈췄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며 비핵화에 대한 희망적인 바람을 드러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제재를 해제할 준비를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대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No I'm not doing it. This isn't the Obama administration. I haven't eased the sanctions. I haven't done anything. I haven't done anything. We're meeting. I believe he likes me. I like him. We have a good relationship. It's very important.”

트럼프 대통령은 14일 방영된 미 'CBS' 방송의 시사프로그램 '60분'과의 대담에서 “우리는 오바마 행정부가 아니다”라며 자신은 제재를 완화하지 않았고, (제재와 관련해)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예정이라는 점을 상기시킨 뒤 “그가 나를 좋아한다고 믿고 있고, 나도 그를 좋아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좋은 관계를 맺고 있으며 이는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사회자는 김 위원장의 인권유린 문제와 이복형인 김정남을 살해한 사실을 지적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김 위원장을 '사랑한다'고 했던 발언을 문제 삼았습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도 김 위원장이 저지른 모든 일들을 알고 있다며 “나는 아기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사회자가 '사랑한다'는 발언에 대해 거듭 질문을 하자 “그것은 비유적 표현이었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Look. Let it be whatever it is. I get along with him really well. I have a good energy with him. I have a good chemistry with him. Look at the horrible threats that were made. No more threats. No more threats.”

그러면서 “어떤 모습이든 그대로 두자”면서 자신은 김 위원장과 잘 어울리고 있고, 좋은 에너지와 ‘케미스트리’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금까지 있었던 끔찍한 위협들을 보라”며 북한으로부터의 위협이 더 이상 없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단 한 기의 (핵)무기도 폐기하지 않은 상황에서 추가로 미사일을 만들고 있을지 모른다는 사회자의 지적에 대해서도 “아무도 모르는 일”이라며 사람들은 그렇게 말하고 있고, 자신도 그렇게 말했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거듭된 사회자의 질문에 “(그 질문의)대답을 '그렇다'고 해두자”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Let's say the answer is yes, okay? In the meantime, they haven't tested a missile. They haven't tested a rocket. They definitely haven't done a nuclear test because you know about them real fast. It sort of moves the earth. And we have a relationship now.”

그러면서 북한은 그 동안 미사일과 로켓, 핵 실험을 하지 않았고, 김 위원장과 자신이 현재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에 있어 훌륭한 성과를 이뤘다며 '지금까지는'이라는 단서를 달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It's always so far, til everything's done. I-- I-- you know, deals are deals, okay? Whether it's a real estate deal or a retail deal, it doesn't matter. But I will say this. The day before I came in, we were goin' to war with North Korea. I sat with President Obama--”

이어 모든 것이 마무리될 때까지는 항상 '지금까지’라면서, 현재 협상이 진행 중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전까지만 해도 미국이 북한과 전쟁을 치르게 될 것으로 생각했고, 취임 후 몇 개월 동안 나온 수사도 가장 강력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Now, you don't hear that. You don't hear any talk of it. And he doesn't wanna go to war, and we don't wanna go to war, and he understands denuclearization and he's agreed to it. And you see that, he's agreed to it. No missiles.”

그러나 이제는 더 이상 이런 말을 들을 수 없는 것은 물론 김 위원장이나 미국도 전쟁을 원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이해하고 있으며, 여기에 동의까지 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