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뉴스] 북한, 제재 피해 중동서 무기 장사


[VOA 뉴스] 북한, 제재 피해 중동서 무기 장사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1:44 0:00

북한이 중동 일대에서 여전히 불법 무기 거래를 일삼고 있다고 전문가들이 경고했습니다. 국제사회의 제재망을 피해 제3국 대리인을 앞세워 외화벌이를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상훈, 이도원 / 영상편집: 김정호)

시리아군의 화학무기 사용을 주제로 열린 국제전략문제연구소 토론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시리아 화학 무기 확산의 책임이 일정 부분 북한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말로리 스튜어트 / 스팀슨센터 연구원]
“북한은 자신들의 위험 물질을 사려는 자가 있으면 누구에게든 팔고 있습니다. 시리아는 살 것이고요. 북한은 계속해서 (중동 지역에) 판매와 조달을 하고 있습니다.”

미 국방정보국 출신인 브루스 벡톨 교수는 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제3국 국적의 대리인들을 앞세워 지속적인 무기 밀매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거래망을 통해 북한이 한때 연간 10억달러 이상의 수입을 올렸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벡톨 교수는 대북 유엔 제재를 오히려 지금보다 강화해 북한의 불법 자금줄을 확실히 차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브루스 벡톨 / 앤젤로주립대 교수]
“북한의 불법 무기 확산을 막으려면 그것을 지탱하는 금융망을 제재해야 합니다.”

현행 제재는 북한을 대신해 돈벌이를 해주는 외국 개체들을 걸러낼 수 없기 때문에, ‘최대 압박’으로 볼 수 없다고도 했습니다.

[브루스 벡톨 / 앤젤로주립대 교수]
“압박 수위를 높여, 대북 자금 조달망을 관리하는 외국 개인과 기업들을 표적으로 삼아야 합니다.”

실제로 북한은 최근까지 터키 기업과 무기 및 사치품을 불법 거래한 정황이 드러나, 4일 미국 재무부의 추가 제재를 받기도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대북 협상에서 핵 못지않게 위험한 북한 화학 무기와 재래식 무기에 대해서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