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친서 언급하며 “우린 사랑에 빠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29일 웨스트버지니아주에서 열린 중간선거 지원 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양손의 엄지 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역사적인 편지, 아름다운 예술작품이라고 극찬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에는 김 위원장의 친서를 언급하며 그와 사랑에 빠졌다고 말했습니다.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위한 자신의 노력이 긍정적인 결과를 낳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 웨스트버지니아주에서 열린 중간선거 지원 유세에서, 자신과 김 위원장이 사랑에 빠졌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was really being tough - and so was he. And we would go back and forth, and then we fell in love, okay?”

자신이 과거에 매우 거칠었고, 김 위원장도 마찬가지였으며, 서로 밀고 당기기를 하다가 두 사람이 사랑에 빠졌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 위원장이 자신에게 아름답고 멋진 편지들을 보냈고, 이후 자신과 김 위원장이 사랑에 빠졌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김 위원장을 좋아하고, 김 위원장도 자신을 좋아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해 1월 자신의 취임 전까지만 해도 북한의 핵 위협은 아주 큰 문제였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특히, 바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미국의 가장 큰 문제가 북한으로, 전쟁 직전까지 갔었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다행히 그 전에 오바마 전 대통령의 임기가 끝났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f we would be in a war, millions of people would have been killed.”

만일 전쟁을 했다면 수 백 만 명이 목숨을 잃었을 수 있다는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접경지역에서 불과 몇 십km 밖에 떨어지지 않은 서울과 주변 지역에 3천만 명이 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취임 초기에 북한에 대해 매우 강경한 입장을 취했기 때문에 지금 북한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며,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 지 지켜보자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동안 북한으로부터 억류 미국인들을 돌려받았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오바마 행정부는 억류 미국인 석방을 위해 북한에 18억 달러를 지불했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어떤 대가도 지불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으로부터 미군 유해가 송환됐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북한의 긍정적인 변화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You don’t have any more nuclear tests, in fact they are closing up a lot of cites. You don’t have rockets going up, you don’t have missiles going up…”

북한이 더 이상 핵실험을 하지 않고 있으며, 실제로 많은 실험장들을 폐쇄하고 있을 뿐 아니라 로켓과 미사일 발사도 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날 연설에서, 북한에 너무 많은 양보를 했다는 일부의 비판을 일축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gave up nothing. Why I have given up? The only thing I gave up was I agree to meet…”

북한에 양보한 것은 하나도 없으며, 양보할 이유도 없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양보한 것이 있다면 그들과 만나기로 합의한 것 단 하나가 유일하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