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확고한 비핵화 의지 거듭 확약”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0일 서울 중구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대국민 보고를 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빠른 시기에 완전한 비핵화를 끝내고 경제발전에 집중하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미-북 간 대화가 재개될 여전이 조성됐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이연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확고한 비핵화 의지를 거듭 확약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가능한 한 빠른 시기에 완전한 비핵화를 끝내고 경제발전에 집중하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습니다.”

20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온 문 대통령은 서울 프레스센터가 차려진 동대문디자인플라자를 찾아 직접 대국민보고를 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준다면 영변 핵 시설의 영구적 폐기를 포함한 추가적 비핵화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의지를 밝히는 차원에서 우선 동창리 미사일 기지의 시험대 발사대를 유관국 참관 하에 영구적으로 폐기할 것을 확약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평양 공동선언에서 사용한 ‘참관’이나’영구적 폐기’란 용어는 ‘검증가능한’, ‘불가역적 폐기’와 같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김 위원장은 비핵화의 빠른 진행을 위해 폼페오 장관의 방북과 트럼프 대통령과의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조속히 열리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미국이 이같은 북한의 의지와 입장을 역지사지해가면서 북한과의 대화를 조기에 재개할 것을 희망합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미-북 간 대화가 재개될 여건이 조성됐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종전 선언 추진가 관련해서는, 빠른 시일 안에 이뤄지는 것이 좋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우리는 연내에 종전 선언을 목표로 삼고 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때 그 부분을 다시 논의하려고 합니다."

문 대통령은 종전 선언은 전쟁을 끝내고 적대관계를 종식시키겠다는 정치적 선언이라며, 그리고 그와 함께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평화 협상이 시작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평화협정은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지는 최종 단계서 이뤄지게 된다며, 그 때까지 기존 정전체제는 유지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유엔사 지위나 주한미군의 필요성은 종전 선언의 영향이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주한미군 문제는 미군이 미-한 동맹에 의해서 주둔하는 것이기 때문에 전적으로 미-한 간 결정에 달린 것이라며, 그런 점에 대해 김 위원장도 동의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과 관련해서는, 남북정상회담의 정례화라는 의미와 함께 남북이 본격적으로 서로 오가는 시대를 연다는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여유를 두기 위해 시기를 ‘가까운 시일 내’라고 표현했지만 가급적 올해 안에 방문키로 뜻을 모았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국민들도 김 위원장을 직접 보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번영에 대해 그의 육성을 통해 듣는 기회가 오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남북관계에 관해 가장 중요한 결실은 군사 분야 합의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이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면 남북은 우리 수도권을 겨냥하는 장사정포와 같은 상호 간 위협적인 군사무기와 병력을 감축하는 논의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는 남북 간에 있어 정전협정 이후 아직도 끝나지 않은 전쟁을 종전하는 데서 나아가 미래의 전쟁 가능성까지 원천적으로 없애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문 대통령은 합의서에 담지 못했으나 구두로 합의된 것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회회담을 가까운 시일 내 개최하기로 했고, 지자체 교류도 활성화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의 전면 가동을 위해 북한에 몰수 조치를 해제해 줄 것을 요청했고, 김 위원장도 동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고위급 회담을 가까운 시일 안에 개최하는 등 평양 공동선언을 빠르게 이행하기 위해 범정부적인 추진체계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