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폼페오 방북 계획 없어…북한과 대화 계속"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의 방북이 취소된 이후 북한과의 대화가 이뤄지면서 미국의 대북 입장에 다소 변화가 생겼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북한 당국과 대화를 계속하고 있다며 여전히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국무장관의 방북 취소 당시와 현재를 비교했을 때 미국의 입장에 일부 변화가 있었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That was just couple weeks ago. Right? And things change over time. Conversations happen dialogue happens, and those types of things occur. So clearly between then and now, there has been some change in our posture and position, and I think Sarah Sanders addressed this yesterday so I would just leave it at that.”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몇 주 전 폼페오 장관의 방북 취소 때는 북한과 얘기할 때가 아니라고 했는데 지금은 왜 미-북 정상회담이 가능하느냐는 질문에 상황은 시간이 흐르면서 바뀐다며, 대화가 이뤄지고 이런 일들이 일어나는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전날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이 문제에 대해 설명했었다며 추가로 언급하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샌더스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같은 질문이 나오자 북한의 최근 열병식은 핵무력을 강조하지 않은 거의 첫 번째 열병식으로 알고 있다며 이를 선의의 신호로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폼페오 장관의 방북 계획 여부를 묻자 이른 시일 안에 북한으로 갈 어떤 준비나 계획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We have no preparations, no plans to hop on a plane anytime soon. But I can tell you flat …he is burning a hole on my pocket and he really wants to go…We don’t have any trips or meetings to announce at this time.”

이어 김정은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 내용을 묻는 질문에, 이는 사적인 외교 대화에 속한다며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국무부는 편지를 전달받았고 이에 대해 대통령이 보고를 받았다는 점은 확인해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That would fall under private diplomatic conversations. I could confirm that the State Department did receive a letter. President has obviously been briefed on that letter. So some of the conversations would be of course between the Secretary and President and we don’t readout those conversations. But then the letter was addressed to the President Trump so that would certainly for the White House to disclose the contents of the letter or for Chairman Kim and his government.”

또한 이런 대화는 폼페오 국무장관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에서 이뤄진 것이라며 국무부는 이에 대한 내용을 공개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내용을 공개하는 것은 백악관이나 북한 정부의 몫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과 지속적으로 대화를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여러 다른 급에서 북한 정부와의 대화를 계속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We continue to have conversations with North Korean government at different kinds of levels. As many of you know we issued a media note about our North Korea special representative Stephen Biegun’s trip to the region. He is not in North Korea, just want to make that clear, but South Korea, Japan, and also China, to have conversations with our partners and allies in the region about this very topic.”

이어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현재 한국과 일본, 그리고 중국을 방문하고 있고 역내 동맹,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이 문제에 대해 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비건 특별대표가 긍정적인 만남을 가졌다며, 이날 비건 대표로부터 어려운 일이 남아 있지만 엄청난 기회 역시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He has had some good meetings, some positive meetings. Steve sent me a note earlier today and he said we have some hard work to do, we also have tremendous opportunity. We need to do everything that we can to make most of this moment. The beginning half is done, and this is just beginning, so what we need to do is to continue finishing the job. Obviously a lot of work left to be done, and we are thrilled to have Steve Biegun in the region handling that right now.”

그러면서 이 상황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할 필요가 있고, 지금은 단지 시작이며 미국이 해야 할 일은 이 일을 끝내도록 하는 것이라는 비건 특별대표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아직 해야 할 일이 당연히 많이 남아 있지만 비건 대표가 역내에서 이 문제를 다루게 돼 기쁘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비건 대표는 11일 한국을 방문해 “시작이 반이라는 한국 속담이 있다는 말을 들었다”며 “지금이 바로 시작"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