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ICBM 없는 북한 열병식 "매우 긍정적 성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노스다코타주 파고에서 열린 정치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정권 수립 70주년 기념일 열병식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이 등장하지 않은 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9일)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이 통상적으로 보여왔던 핵미사일 없이 정권 수립 70주년을 기념하는 열병식을 진행했다"며 "주제가 평화와 경제발전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전문가들은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핵화 약속을 보여주기 위해 핵미사일을 열외시킨 것으로 믿고 있다"는 미국 '폭스 뉴스'의 보도를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이것은 북한으로부터 크고 매우 긍정적인 성명"이라면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고맙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우리 둘은 모든 사람이 틀렸다는 것을 증명할 것"이라고 강조한 뒤, "서로 좋아하는 두 사람의 대화처럼 좋은 것은 없다"며 "내가 취임하기 전보다 (상황이) 훨씬 좋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어제(9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정권 수립 70주년을 기념하는 대규모 열병식을 열었지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전략무기를 내세우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