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메르켈 통화 “시리아 사태 논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시리아 내전 사태를 논의했습니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두 정상이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 지역 인도주의 위기 상황을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메르켈 총리 대변인도 성명을 통해 러시아가 시리아 정부에 좀 더 중도적인 입장을 취해 더 이상 긴장이 고조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러시아 지원을 받고 있는 시리아 아사드 정권은 이들리브에서 반군과 대치하고 있습니다. 이들리브에서는 반군과 다른 지역에서 온 피난민 그리고 지하드 세력이 모여있습니다. 아사드 정권은 이들리브에 대한 공세에 앞서 이 지역에 대해 폭격을 가했습니다.

미국과 독일 정상은 또 우크라이나와 무역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메르켈 총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도 이들리브 사태에 대한 우려를 표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