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예멘 민간 지역 폭격·봉쇄는 전쟁범죄”


지난 9일 사우디 주도 연합군의 폭격으로 부서진 통학버스 앞에 남성이 서 있다. 이날 예멘 반군 지역인 사다주에서 발생한 폭격으로 버스에 타고 있던 어린이 40명이 숨지고, 50명이 다쳤다. (자료사진)

예멘 내전에서 발생한 민간인 지역 공격은 전쟁범죄에 해당한다고 유엔 인권전문가들이 밝혔습니다.

유엔 인권전문가 패널은 오늘(28일) 공개된 첫 보고서에서 예멘 정부군과 사우디 아라비아 주도의 동맹군, 후티 반군 모두 민간인 사상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거의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학교와 병원, 시장에 대한 폭격과 포격으로 민간인 수 천 명이 숨졌다고 지적했습니다.

전문가 패널은 또 예멘 정부를 지원하는 동맹군이 주변 영공과 해상을 봉쇄해 민간인들이 생필품 부족 등 극심한 어려움을 겪게 한 것도 전쟁범죄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 패널은 이 보고서를 다음달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예멘은 지난 2015년 이슬람 시아파인 후치 반군이 정부군을 공격하자 사우디 등 수니파 국가 동맹군이 개입해 정부군을 지원하면서 내전이 격화됐습니다.

특히 동맹군의 주변 봉쇄로 주민 2천 200만 명이 식량난과 전염병 등 인도적 재난으로 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VOA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