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사무총장, 예멘 어린이 폭격 '독립적 조사' 촉구


9일 예멘 사다 주 자흐얀에 가해진 공습으로 다친 아이가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사우디 연합군의 공습으로 버스에 타고 있던 어린이 40여 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아랍연합군의 공습으로 예멘에서 40여 명의 어린이가 숨진 사건에 대한 "독립적이고 즉각적인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어제(9명) 유엔 대변인이 발표한 성명을 통해 어린이들이 탄 버스에 대한 공습을 비난하며 이같이 요구했습니다.

구테흐스 총장은 "모든 당사자가 국제 인권법에 따른 의무를 준수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후티 반군 측은 구테흐스 총장의 요구를 환영한다며,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우디 연합군은 성명에서 이번 공습이 사우디 도시를 공격하는 후티 반군의 미사일 발사대를 표적으로 한 공습이었으며, 후티 반군이 어린이들을 인간방패로 이용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예멘 북부의 반군 장악 지역인 사다 주 자흐얀에서는 어제 사우디 연합군의 공습으로 버스에 타고 있던 어린이 40여 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