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주요 매체, 트럼프 '중국 책임론' 비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을 취소하면서 중국 책임론을 언급한 데 대해 중국 매체들이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해외판은 오늘(27일) 논평에서 남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대국으로서 할 행위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인민일보'는 미국이 비핵화 진전이 이뤄지지 않는 것을 원망하면서 스스로에 대해 반성하지 않는다며,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핵실험장 폐쇄, 탄도미사일 발사 시설 철거, 미군 유해 송환 등 선의를 보였지만, 미국은 상응하는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 신문도 이날 논평에서 미-중 무역전쟁과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연계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신문은 미국이 무역전쟁의 반격 수단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연계시키는 좋은 핑곗거리를 찾은 것 같다며, 이런 조처로 비핵화 문제에서 미국이 진정성이 없음이 드러났다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중국 외교부도 중국을 겨냥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했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5일 미국 측 주장이 기본사실에 완전히 위배된다며, 중국은 이 같은 무책임한 행동에 중대하게 우려하고 있고, 미국 측에 엄중히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