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폼페오 방북 취소…비핵화에 충분한 진전 없어”


지난달 18일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옆자리에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앉아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 일정을 취소했습니다. 비핵화에 대한 충분한 진전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에 현 시점에서 북한을 방문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충분한 진전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느끼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대중 무역과 관련한 미국의 훨씬 더 강경한 입장으로 인해 중국이 이전처럼 비핵화 절차를 돕고 있지 않다고 믿는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엔 대북 제재가 유지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라고 적었습니다.

아울러 폼페오 장관은 머지 않은 미래에 북한을 방문하는 것을 고대한다며 이는 중국과의 무역 관계가 해결되고 난 후일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에게도 가장 따듯한 안부와 존경을 보내고 싶다며 그를 곧 만나게 되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폼페오 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의 목표를 향한 추가적인 외교적 진전을 만들기 위해 다음주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비핵화 어떤 부문에서 충분한 진전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미 국무부는 전날 VOA에 북한의 핵 활동 중단 조짐이 없다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관측이 정확하다고 평가한 바 있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핵 활동이 심각한 우려의 원인이라는 이 기구의 견해에 공감한다고도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여러 차례에 걸쳐 중국이 과거처럼 북한 문제에 협조적이지 않다고 지적해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3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대중 무역과 관련해 더욱 빠르게 조치를 취하지 않은 이유는 북한 때문이었다며 북한에 대한 중국의 도움을 원했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아울러 중국은 북한에 대해 큰 도움이 돼왔다며 그들이 계속 그러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로이터 통신과의 20일 인터뷰에서는 중국이 북한 문제에서 과거처럼 미국을 돕지 않고 있다고 했으며, 지난 16일에는 미-북 관계가 아마도 중국 때문에 약간 타격을 받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었습니다.

한편 미국과 중국의 차관급 통상 협상은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 동안 워싱턴에서 진행됐으나 아무런 합의 없이 끝났으며 향후 협상 일정도 잡지 못했다고 미 당국자들이 전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