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 “다음주 방북…북한 위협 외교적 해결이 목표”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이 23일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석이었던 대북정책특별대표에 스티브 비건 포드자동차 부회장을 지명했으며, 다음 주 함께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다음주 북한을 방문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목표는 외교적으로 북한의 위협을 해결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적이고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미국의 목표를 향한 추가적인 외교적 진전을 만들기 위해 다음주 새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It is very timely moment for Steve to join the team and come onboard. He and I will be traveling to North Korea next week to make further diplomatic progress towards our objective.”

폼페오 장관은 23일 국무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스티븐 비건 포드자동차 국제대정부 부문 부회장이 새로운 대북정책 특별대표로 지명됐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울러 비건 특별대표가 미국의 대북 정책을 담당하고 김정은 위원장이 동의한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미국의 노력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I’m excited to announce this morning that Steve Biegun is joining our team as the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Steve will direct US policy towards North Korea, and lead our efforts to achieve President Trump’s goal of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s agreed to by Chairman Kim Jung Un.”

폼페오 장관은 국무부가 압박 캠페인의 이행과 유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첫 정상간 회담 준비,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이 한 약속에 책임을 지도록 하는 기반을 만드는 데 이미 중요한 일을 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Steve is taking the rein of great team effort. State Department has already done important work in implementing and sustaining pressure campaign, put in together the first ever leader level summit in Singapore and laying the groundwork to hold accountable to promises that the Chairman Kim has made.”

그러면서 비건 특별대표는 협상을 이끌고 미국의 동맹과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하는 외교적 노력의 선봉에 설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As the Special Representative, Steve will lead the negotiations and spearhead diplomatic efforts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Steve has had extensive career in foreign policy and in tough negotiating settings as well. He comes to us from his position as the VP of the International Government Affairs at the Ford Motor Company. In this job he has closely engaged foreign governments to advance Ford’s goal all around the world.”

아울러 비건 특별대표가 포드 자동차뿐만 아니라 20년 가까이 미 의회와 행정부에서 외교 정책을 다룬 경험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또 북한의 안보 위협을 외교를 통해 완전히 해결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우선과제 중 하나로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Using diplomacy to resolve the North Korean security threat once and for all remains one of President Trump’s greatest priorities, and Steve is eminently qualified for the task and clear eyed in the challenge before us. I’m fully confident that he will be able to lead our mission in assuring a secure future for the American people, and we hope, a far brighter future for the people of North Korea.”

또한 비건 특별대표는 이 역할을 맡을 충분한 자격이 있으며 미국이 직면한 도전과제들에 대해 확실한 생각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비건 특별대표가 미국인의 안전한 미래와 북한 주민들의 훨씬 더 밝은 미래를 보장하려는 미국의 임무를 이끌 수 있다는 점을 확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스티브 비건 새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3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의 스티브 비건 새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3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비건 특별대표도 이날 연설을 통해 (북한) 문제는 힘들고 해결하기 어렵겠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첫 시작을 만들어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비건 특별대표] “The issues are tough, and they will be tough to resolve, but the President has created an opening. And it’s one that we must take by seizing every possible opportunity to realize the vision for a peaceful future for the people of North Korea.”

그러면서 북한 주민들의 평화로운 미래라는 비전을 실현시키기 위해 가능한 모든 기회를 잡는 방식을 통해 이런 시작을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이는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약속한 것처럼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에서부터 시작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비건 특별대표] “This begins with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s agreed by Chairman Kim Jung Un at the summit with President Trump in Singapore. I will work closely with my colleagues, here at the state department and throughout the US government, as well as our allies and partners around the world to achieve our shared goal of a safer and more peaceful world.”

이어 국무부를 비롯한 미 정부부처의 동료들, 그리고 전세계의 동맹국과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더욱 안전하고 평화로운 세계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