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올해 추가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방안 협의”


22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단체상봉 행사에서 남측 김병순(88) 할아버지가 여동생 김순옥(81) 할머니와 작별 인사를 하고 있다.

한국과 북한이 올해 안으로 추가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개최하는 방안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은 25일 금강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측 단장과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올해 안에 한 번 더 하기로 협의했다며 “구체적인 날짜 등은 국장급 실무회담에서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날씨 등을 고려할 때 잘 되면 10월 말께 추가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열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남북이 연내 추가적으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개최하는 데 대한 필요성에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룬 상태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생사확인과 정례상봉, 화상상봉, 고향방문, 성묘 등 이산가족 문제 전반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26일 남북 이산가족 2차 상봉행사가 끝났습니다.

2박3일간 짧은 만남을 마친 가족들은 이날 행사가 열린 북한 금강산호텔 앞에서 작별 인사를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