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특파원 리포트] 브룩스 사령관 “GP 철수, 남북 긴장 완화·신뢰구축 조치..한국 방어와 관련해서는 우려”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이 22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빈센트 브룩스 미한연합사령관은 비무장지대에서 감시초소를 철수하는 것이 긴장 완화와 신뢰 구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브룩스 사령관은 또 최근의 외교적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에 대한 국제적 압박은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이연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빈센트 브룩스 미한연합사령관은 22일, 비무장지대(DMZ)에서 10개의 감시초소(GP)를 시범철수하려는 한국의 움직임이 긴장 완화와 신뢰 구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브룩스 사령관] “Closing of guard post is a good example of tensing reducing measures...”

브룩스 사령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GP 철수는 긴장을 완화하는 동시에 북한과의 신뢰를 구축하는데 도움이 되는 좋은 예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동안 군사분계선이 한반도에서 적대 상황이 재발하는 것을 막았기 때문에 어느 정도 위험을 감수해야 할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초소 철수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엔군사령관과 주한미군사령관을 겸하고 있는 브룩스 사령관은 유엔군사령관으로서 긴장 완화 조치인 GP 철수를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동시에, 브룩스 사령관은 한국 방어에 책임 있는 연합사령관으로서는 GP 철수가 군사분계선을 방어하는데 어떤 군사적 의미를 지니고 있는지도 생각해야 한다며, 어느 정도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다소 우려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감시초소 철수에 따른 위험은 합리적 수준의 위험일 뿐, 연합군 사령관으로서 한국을 방어하는데 지나치게 과도한 위험은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브룩스 사령관은 미한연합훈련 중단에 대해서는 새로운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브룩스 사령관] “We have to find other way to maintain readiness, and we will do that so I can do that perpetually...”

준비태세를 유지하기 위한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하고, 그렇게 할 것이며, 항구적으로 그렇게 할 수 있다는 겁니다.

브룩스 사령관은 한국군과 함께 창조적인 다른 방법을 동원해서 준비태세를 계속 높은 수준에서 유지하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규모 연합훈련을 하는 것과 그 효과가 완전히 동일할 수는 없겠지만, 자신에게는 군 지휘관으로서 군사대비태세 유지를 위해 새로운 해결책을 찾아야 하는 책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준비태세가 약화되지 않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브룩스 사령관은 종전 선언과 관련해서는 당사국인 한국, 북한, 미국이 모여 충분히 토의하는 과정에서 선언이 갖는 의미를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은 외교적 노력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좀 더 지켜봐야 한다며, 결과를 예단하기는 이르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브룩스 사령관은 종선 선언이나 평화협정에서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미-한 동맹이 분열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브룩스 사령관] “i don’t have any concern this is going to distroy the alliance...”

평화와 관련한 모든 결정은 미-한 동맹이 내리는 결정이 될 것이고, 동맹의 이익 등 동맹과 관련된 모든 부분을 충분히 고려한 다음에 내리는 결정이기 때문에, 미-한 동맹의 분열이 야기될 것이라는 우려를 전혀 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브룩스 사령관은 미군 유해 추가 송환과 관련해서는, 북한과의 신뢰를 구축하는 하나의 과정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북한과의 후속 대화를 기대하면서 북한이 보유한 모든 유해가 송환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군의 전시작전통제권 환수에 대해서는, 분야별로 조건을 달성해가고 있지만, 아직은 전작권 전환에 적절한 시기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브룩스 사령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대해 비핵화를 향한 성실하고 진지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브룩스 사령관] “We still have to see earnest actions being taken on those matters of great concern like denuclearization...”

아직도 비핵화 같은 중대한 우려에 대한 성실한 행동을 봐야만 한다는 겁니다.

브룩스 사령관은 북한이 이미 평화를 향한 매우 중요한 조치를 취했지만, 이같은 조치들에 뒤이어 비핵화와 신뢰에 관한 보다 중요한 조치들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진정성 있는 비핵화를 실행에 옮기도록 국제적인 압박이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