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2018 아시안 게임, 남북 공동입장...일부 종목 단일팀 출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 개회식에서 한국과 북한이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공동 입장하고 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 개회식에서 한국과 북한이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공동 입장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18일 오후 9시에 시작된 이날 개회식에서 코리아는 알파벳 순서에 따라 45개 참가국 중 15번째로 경기장에 들어섰습니다. 한국 여자 농구대표팀 임영희 선수와 북한 남자 축구대표팀 주경철 선수가 함께 한반도기를 들었고, 약 200명의 선수단이 그 뒤를 따랐습니다.

한국과 북한의 국제 종합대회 공동입장은 2000년 시드니 올림픽 이래 11번째입니다. 가장 최근에는 한국 평창에서 열린 동계올림픽에서 두 나라가 공동입장을 한 바 있습니다.

이날 중앙석에는 이낙연 한국 국무총리와 리룡남 북한 내각 부총리가 자리해, 두 손을 마주잡고 공동입장하는 남북 선수들을 맞이했습니다.

한국과 북한은 이날부터 다음달 2일까지 총 40개 종목에서 메달 경쟁을 펼칩니다.

특히 농구와 카누, 조정 등 3개 종목에서 단일팀을 이뤄 이번 아시안 게임에 나서게 됩니다.

여자 농구 단일팀은 개회식에 앞서 15일에 열린 경기에서 인도네시아를 108 대 40으로 큰 승리를 거뒀지만, 17일 타이완과의 2차전에선 85 대 87로 패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