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특파원 리포트] “ 평양, 상상 이상의 빠른 속도로 변화… 택시·휴대전화 일상화”


'평양의 시간은 서울의 시간과 함께 흐른다'의 저자 진천규 기자가 8일 열린 강연회에서 북한 주민들의 일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평양의 현재 모습을 기록한 글과 사진을 담은 책이 한국에서 출간됐습니다. 특히,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여름휴가 때 이 책을 읽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큰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저자는 평양이 상상 이상의 속도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이연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2010년 5.24 조치 이후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단독 방북 취재를 통해 ‘평양의 시간은 서울의 시간과 함께 흐른다’를 쓴 진천규 기자가 8일 밤 서울에서 강연회를 열었습니다.

1992년 남북 고위급회담 취재와 2000년 남북정상회담 취재를 위해 북한을 방문한 데 이어, 지난해 10월, 17년 만에 다시 북한을 찾았던 진 기자는 평양의 모습이 당초 생각과는 크게 달랐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진천규 기자] “가장 놀라웠고 바뀐 모습이 자동차가 많아졌다는 겁니다. 자동차가 상당히 많아졌고, 택시는 제가 생각도 못했습니다.”

진 기자는 당시는 미국과 북한 간 긴장이 최고조에 달했던 엄혹한 시기였음에도 불구하고, 평양에는 생각과 달리 평온과 활력이 넘쳤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호텔 앞과 평양역 앞에, 옥류관 식당 앞 등에 많은 택시가 있었다며, 택시가 있다는 것은 손님이 있다는 뜻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에서 택시는 버스와 지하철과 마찬가지로 대중교통 수단의 하나로 지정돼 일반 서민들이 이용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진 기자는 평양 시민들이 일상적으로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는 모습에도 크게 놀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평양에서도 휴대전화를 이용해 사진을 찍고 게임을 하는 모습이 일상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의 한겨레신문과 미주 한국일보에서 일했던 진 기자는 지난해 10월 이후 올해 7월까지 4차례 북한을 방문해 평양 시민들의 일상을 글과 사진으로 담아 지난달 초 책을 펴냈습니다.

특히, 평양으로 가는 기차에서 본 평야지대와 추수 장면, 주체사상탑 전망대에서 찍은 평양시내 야경, 려명거리 73층 아파트 내부 모습, 옥류관과 청류관 주방 모습 등을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또 대동강 둔치에서 산책과 운동을 즐기는 사람들, 평양의 출근길 풍경, 하교길의 학생들, 방과후 활동 중인 학생들, 백화점 식품매대에서 장을 보는 주부들, 퇴근 후 맥주집에서 대동강맥주를 마시는 직장인 등 일반 시민들의 다양한 일상생활의 모습을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순간에도 북한이 상상 이상의 속도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아울러, 북한 주민들의 모습이 화려하거나 세련되지 않았지만 한국 사람들의 사는 모습과 별로 다를 게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진 기자는 방북 취재 기간 동안 평양 시민들 사이에 섞여 자유롭게 대화를 주고 받았고, 촬영한 사진과 영상은 어떤 검열도 받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진천규 기자] “저는 사진을 수 천 장 찍씁니다. 그리고 1차 2차 골라낸 게 7-800장 됩니다. 그것을 정리해서 책에 넣은 것이 100장 정도 됩니다. 그리고 동영상은 제가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무조건 많이 찍었습니다. 한 4-50 시간 찍었습니다. (하지만) 단 1장의 사진, 1초의 동영상도 보여 달라고 하지 않았고, 보여주지 않았습니다.”

진 기자는 북한 당국이 자신에게 요구한 3가지 약속, 즉.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동상과 사진은 전체 모습이 온전히 나오게 해달라는 것과 건설노동자를 찍지 말라는 것, 그리고 남루한 모습의 노인을 찍지 말라는 것을 지켰기 때문에 아무런 제지나 검열 없이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칼 끝에 서 있는 심정으로 서울과 평양을 오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에서는 자신이 북한의 체제선전을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할 수 있고, 북한에서는 자신이 한국의 정보기관을 위해 첩보활동을 한다고 의심할 수도 있다는 겁니다.

진 기자는 이런 상황에서 자신이 살 길은 기자정신에 충실한 것이라는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진천규 기자] “기자정신이 무엇입니까? 객관적 보도입니다. 본 그대로 들은 그대로 하겠다, 저는 제 생각을 말하지 않겠다고 말하고 다니고 있습니다. 제가 보도 들은 것 말고는.”

진 기자는 어느 누구의 편도 들지 않고 객관적으로 취재하고 보도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진천규기자가 집필한 ‘평양의 시간은 서울의 시간과 함께 흐른다’.
진천규기자가 집필한 ‘평양의 시간은 서울의 시간과 함께 흐른다’.

​‘평양의 시간은 서울의 시간과 함께 흐른다’는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지난주 휴가 때 읽은 것으로 밝혀지면서 또 한 번 화제가 됐습니다.

한국의 인터넷 서점인 ‘예스24’ 에 따르면 6일 현재 이 책의 판매량은 전주 대비 189% 증가했고, 베스트셀러 정치외교 분야 2위에 올랐습니다.

진 기자는 자신의 강연을 듣거나 사진과 동영상을 본 사람들이 모두 놀랍다는 반응을 보인다며, 이는 북한에 대한 제대로 된 정보가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진천규 기자] “그동안에 소위 잘못된 정보를 가지고 있었던 겁니다. 그리고 제대로 된 정보를 가질 수가 없었어요.”

진 기자는 북한을 제대로 정확하게 알리는 꿈을 갖고 있다며, 이를 위해 한국에서 북한전문 케이블 TV 방송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진 기자는 이를 위한 실무 협상을 위해 다음주 다시 북한을 방문할 계획이라며, 북한을 정확히 알아야 정책과 대책, 대안을 세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VOA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