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볼튼 보좌관 "폼페오 국무장관, 평양 다시 방문할 수 있어"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왼쪽)과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 6월 백악관에서 열린 미-일 정상회담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 진전을 위해 평양을 다시 방문할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어제(6일) 미국 'P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폼페오 장관을 다시 평양으로 보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중요한 것은 북한의 비핵화 약속이지만, 북한이 아직까지 효과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와 관련해 일부 언론들이 멀리서 폭발을 지켜봤을뿐, 실제로 어떤 조치가 취해졌는지 검증할 국제 참관단이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비핵화 과정에서 북한의 조치에 대해 검증할 국제 사찰단과 참관단이 필요하며, 협상 과정에서 이 문제를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그러면서 "우리는 최근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에서 다시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위원장과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우리가 원하는 것은 '수사'가 아닌, 북한이 약속한 비핵화와 관련된 '행동'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앞서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폼페이오 장관이 평양을 다시 방문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그들이 추가적인 진전을 이뤄낼 수 있을지를 놓고 대화할 의향이 있고 준비도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