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금강산관광 재개 기대'에 "비핵화까지 대북제재 유지"


북한 금강산 내 한국 기업 현대아산이 건설한 '온정각 동관' 휴게 시설과 주차장.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는 한국에서 또다시 제기된 금강산 관광 재개 가능성과 관련해 대북 제재 이행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비핵화 할 때까지 제재할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취할 때까지 제재는 완전히 유지될 것이라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Sanctions remain in full effect until North Korea takes concrete action to denuclearize.”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4일, 연내 금강산 관광 재개를 희망한 한국 현대그룹 회장의 전날 발언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3일 북한을 다녀온 뒤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올해 안으로는 금강산 관광이 되지 않을까 전망하고 있습니다. 북측에서도 그렇게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국무부는 이에 대해 대북 제재 이행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full implementation of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brought us to this moment, and will ensure a successful outcome of this process.”

북한과 관련해 이 순간까지 오게 된 건 국제사회가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완전히 이행했기 때문이며, 이는 이번 절차가 성공적인 결과를 가져오도록 보장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이 관계자는 북한과 관련해 한국과 계속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remain in close coordination with the Republic of Korea in regard to North Korea.”

앞서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지난달 31일 VOA에 개성공단 재개 요구와 관련해서도, 안정을 저해하고 도발적인 북한의 행동에 맞서 개성공단을 폐쇄한 2016년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의 커져가는 위협과 복수의 안보리 결의에 대한 노골적 무시 때문에 내려진 결정이라는 설명이었습니다.

한편 이 관계자는 러시아의 북한 노동자 고용 실태에 대한 월스트리트 저널의 3일 보도와 관련해서도 대북 제재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러시아는 북한 노동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는 겁니다.

[국무부 관계자] “Russia needs to do more to address the issue of laborers. It is estimated that North Korean laborers in Russia send between $150-300 million annually to Pyongyang.”

그러면서 러시아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가 연간 1억5천만~3억 달러를 북한으로 송금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은 지난해 9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 이후에도 1만 명 이상의 새로운 북한 노동자들이 러시아에 등록됐다며 안보리 결의 위반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대해 앞서의 국무부 관계자는 러시아가 미국과 더 나은 관계를 원한다고 말한 만큼, 모든 나라에 대한 이처럼 긴급한 위협과 관련해 미국에 반대하는 대신 미국과 협력함으로써 이를 증명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Russia says it wants better rel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so Moscow should prove that by cooperating with us, not working against us, on this urgent threat to all nations.”

아울러 러시아가 이제 행동을 해야 할 때라며, 스스로 서명한 모든 유엔 제재를 즉각적이고 완전히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Now is the time for Russia to take action. Moscow should immediately and fully implement all the UN sanctions that it has signed on to.”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