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2차 미북회담에 열려 있지만 계획 없어…비핵화까지 만족 안 해”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 열려 있지만, 현재 계획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 열려 있다면서도 현재 계획된 것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한반도가 완전히 비핵화될 때까지 만족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은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를 논의하는 데는 당연히 열려 있다면서도 현재 확정된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He did receive a letter I believe he received on August 1st, there is not a second meeting that is currently locked in, or finalized, certainly open to that discussion, but there isn’t a meeting planned. We have responded to Chairman Kim’s letter that the President has and that letter will be delivered shortly, beyond that I can’t get into any further details.”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서한에 고맙고 곧 보게 되길 고대한다’고 밝힌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에 대한 논평 요청에 김 위원장으로부터 서한을 전달받았다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서한에 대한 답장을 썼다며 빠른 시일 안에 전달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서한에 어떤 내용이 담겼느냐는 질문에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나온 공동성명에 있는 두 사람의 약속을 언급했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I can say that the letter has addressed their commitment from their joint statement and that was made at the Singapore summit, they are going to continue working together toward complete and total denuclearization. (specifically addressed that?) Again, I can’t go any further than what I has just told you.”

그러면서 이는 완전하고 총체적인 비핵화를 향해 계속 같이 노력할 것이라는 약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조치에 만족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은 한반도 전체가 비핵화되기 전까지는 완전히 만족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The President won’t be completely satisfied until all of Korea has been denuclearized. We are going to continue moving forward, we have seen steps of progress and continued cooperation, we are incredibly grateful and thankful that the remains of service members that were returned yesterday, and we are going to continue to work with North Korea.”

아울러 계속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며, 그 동안 진전된 조치와 협력이 이어져 왔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한국전쟁 참전 미군 유해가 전날 미국으로 돌아온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과 계속해 일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새벽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전쟁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에 감사를 전하며 서한을 전달받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약속을 지키고, 우리의 위대한 실종 전사자 유해를 집으로 보내는 작업을 시작해 감사하다”며 “나는 당신이 이런 조치를 취한 것이 전혀 놀랍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당신의 멋진 서한 역시 고맙다며 곧 보게 되기를 고대한다”고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부 언론에서는 2차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 아니냐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새라 샌더스 대변인도 이날 성명을 통해 김 위원장의 친서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됐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두 지도자간의 계속된 왕래는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의 후속 조치와 미-북 공동성명에 따른 약속을 진전시키기 위한 목적”이라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