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북한 문제 잘 되고 있어…어떻게 될지 지켜볼 것”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1일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열린 선거유세에서 발언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며 어떻게 될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이 없었으며 미국인 억류자와 미군 유해를 돌려받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에 잘 대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But we are doing well in North Korea we have our, as you know, we have our hostages back, there has been no nuclear testing, there has been no missiles or rockets flying beautifully over Japan.”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인질들을 돌려받았고 북한의 핵실험도 없었으며 미사일이나 로켓이 일본 상공을 지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31일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열린 선거유세에서 북한 관련 문제를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울러 김정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며 모든 게 어떻게 될 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think our relationship is very good with Chairman Kim and we will see how it all works out but there is nothing like talking and we will see how it is. Do you remember when I first took office? It really looked like big trouble.”

그러면서 대화만큼 좋은 것은 없다며 어떻게 될지 지켜볼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어 자신이 대통령으로 취임했을 당시를 기억하느냐며 당시 북한과 관련해 정말 큰 곤란에 처한 것처럼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전임 오바마 행정부는 북한을 역대 가장 큰 문제로 생각했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And the past administration thought that was by far their biggest problem. So I think it is going to work out very well. But a lot of great things are happening, no test, no rockets flying, but we will see what happens.”

그러면서 북한 문제가 매우 잘 풀릴 것 같고 많은 훌륭한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며 핵 실험과 미사일 발사가 없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한국전쟁에서 목숨을 바친 미군 전사자 유해를 데려오고 이들 가족을 맞기 위해 하와이를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Our Vice President Mike Pence is going to Hawaii to bring back remains and greet the families of our great heroes who gave their lives in Korea, our fallen warriors are finally coming home to lay at rest in American soil.”

전사한 미군 영웅들이 마침내 미국 영토에서 영면하기 위해 집으로 돌아온다는 겁니다.

한편 북한으로부터 전달받은 한국전쟁 참전 미군 유해 55구는 1일 오산 미 공군기지에서 송환식을 실시한 뒤 하와이로 이송돼 신원 확인 절차를 밟게 됩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