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제9차 남북 장성급회담 개최...공동합의문 발표 안해


남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오른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육군 중장(소장)이 31일 판문점 남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남북한은 오늘(31일) 판문점 남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제9차 남북 장성급회담을 열고 비무장지대(DMZ) 공동 유해 발굴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에 회담을 시작해 약 8시간 반 뒤인 오후 6시30분경 회담을 마무리 했지만, 공동보도문은 채택하지 못했습니다.

남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육군 소장)은 회담 직후 언론브리핑을 통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와 비무장지대 내 남북 공동 유해 발굴, 비무장지대 내 상호 시범적 GP 철수 방안 등에 대해 (북측과) 협의를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구체적 이행 시기와 방법 등에 대해서는 전통문과 실무접촉 등을 통해 계속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도균 소장은 또 "이번 회담은 남북한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 군사 분야 합의사항 추진에 있어서 상호 입장을 일치시키고,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육군 중장(소장)은 종결발언에서 "오늘 견해 일치 본 문제도 있다"며 "충분히 남측의 생각을 알았고, 우리가 생각하는 바도 남측에 충분히 전달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 회담이 무척 생산적이고, 실제로 북-남 겨레에게 기쁨을 주는 그런 회담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오늘 회담에서 9월 12일부터 14일까지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인 서울안보대화에 북측 대표단을 파견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