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팔레스타인 난민 소년, 이스라엘군 총격으로 사망


23일 서안 지구 베드레헴 데이셰 난민촌에서 이스라엘군의 총격으로 숨진 15살의 아르칸 미제르의 장례식이 열린 가운데 소년의 친척들이 애통해하고 있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통치하는 요르단강 서안에서 15세의 팔레스타인 소년이 이스라엘군의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팔레스타인 보건부는 오늘(23일) 요르단강 서안 베들레헴의 데이셰 난민촌에서 15살의 아르칸 미제르가 이스라엘군이 쏜 총에 가슴을 맞고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군은 성명을 통해 팔레스타인이 이스라엘군을 향해 돌과 수류탄 등으로 공격해 대응작전을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또 야간에 난민촌에 진입해 테러활동 혐의가 있는 2명을 체포했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난민촌은 팔레스타인이 관리하는 곳이지만, 이스라엘군은 테러용의자 체포 명목으로 정기적으로 이곳을 급습하며 이 과정에서 팔레스타인인들과 충돌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앞서 이스라엘 가자지구 국경 근처에서도 지난주 팔레스타인 10대 소년이 시위 도중 이스라엘군이 쏜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