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평양주재 러시아대사 "러-북 정상회담 '현안'으로 남아 있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북한과 러시아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평양주재 러시아대사는 오늘(18일)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두 지도자의 정상회담이 '현안(agenda)'으로 남아 있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크렘린궁은 앞서 5월 말 평양을 방문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에게 오는 9월 블라디보스토크 동방경제포럼 참석을 초청한 바 있습니다.

마체고라 대사는 또 "한반도에서 긍정적 변화가 분명히 나타나고 있다"면서 "유엔 안보리에서 대북 제재 완화를 논의하는 것이 타당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대북 제재가 해제되고, 북한이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다면 러시아는 북한의 에너지체계 현대화를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러시아가 북한과 관련해 도움을 주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