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스라엘, 이란서 ‘핵 기밀 자료 훔쳐"-NYT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지난 4월 텔아비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란이 비밀리에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스라엘 정보기관이 지난해 이란에서 핵무기 개발과 관련된 수만 건의 비밀 문서와 자료를 훔쳤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 신문에 따르면 이스라엘의 정보기관인 모사드 요원들이 지난해 1월 31일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 있는 한 창고에 침입해 0.5t 분량의 핵무기 기밀 자료를 빼냈습니다. 이들은 수만 쪽의 문서와 거의 200개에 달하는 컴퓨터 자료를 훔쳤습니다.

모사드가 확보한 자료에는 평화적 목적으로 원자력을 개발한다는 이란의 주장과 달리 핵 탄두를 미사일에 장착하는 내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밀 자료를 확보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지난 4월 기자회견을 열고 이란이 커다란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최근 이스라엘을 방문해 이 문서를 본 뉴욕 타임스 신문 기자들은 자료가 진짜인지 확인할 수는 없으나 최소 15년 이상 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란은 이 자료가 위조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과 미국 정부는 이 문제에 대해 공식 논평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8일 이란 핵 합의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