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2분기 성장률 6.7%...소폭 둔화


중국 톈진항에서 화물선에 컨테이너를 싣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중국의 경제 성장률이 다소 둔화됐습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6일 올해 2분기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7% 증가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1분기 6.8% 성장률에서 0.1%p 하락한 겁니다.

미국과의 무역 갈등과 부동산 시장 침체 등 내부적 요인을 감안할 때 중국의 경제성장은 앞으로도 상당 기간 둔화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앞서 중국은 경기 침체를 막기 위해 국영 기업에게 상당한 규모의 금융 대출을 해줬습니다. 그러자 이는 채무불이행과 부채 비율 증가를 가져와 국제 신용 평가사들은 중국에 대한 신용 등급을 낮췄습니다.

중국의 지난해 1,2분기 경제 성장률은 6.9%였으나 지난해 3분기부터 둔화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