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 "미북 정상, 약속 안 지키면 국제사회 엄중한 심판"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3일 '한국과 아세안, 동아시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상생의 파트너'를 주제로 열린 '싱가포르 렉처' 에서 연설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미국과 북한 정상이 직접 한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오늘(13일) '한국과 아세안, 동아시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상생의 파트너'를 주제로 열린 '싱가포르 렉처'에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양 정상이 국제사회 앞에서 합의하고 그에 따라 실무적 협상을 해나가는 '톱다운' 방식은 과거와 전혀 다르다"면서 "양 정상이 국제사회에 약속을 했기 때문에 실무협상에 우여곡절이 있어도 결국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북-미 정상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북한체제 안전보장과 함께 적대관계 종식을 맞바꿔 큰 틀의 합의를 이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실무협상에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는 식의 논쟁과 어려운 과정이 있을 수 있으나 그 과정을 극복하고 정상 간 합의가 실행되도록 싱가포르를 비롯한 아세안과 국제사회가 마음과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습니다.

'싱가포르 렉처'는 싱가포르 동남아연구소가 싱가포르 외교부의 후원을 받아 자국을 방문하는 주요 정상급 인사를 초청해 연설을 듣는 행사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