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 "미-북 협상, 정상궤도 진입"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2일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을 하고 있다. 그의 오른쪽으로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북한이 최근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미국을 비난한 것은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오늘(12일)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할리마 야콥 대통령과 리셴룽 총리와의 잇단 회동에서 "북-미 간 협상은 이제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자신들은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치를 취해나가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불평"이라며 "이는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북 협상 전망과 관련해 "결과를 아무도 낙관할 수는 없으나,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고 북한의 안전보장을 위해 국제사회가 노력을 모아간다면 북-미 협상이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것으로 조심스럽게 전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하나 중요한 점은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는 상응 조치가 과거와 같은 제재 완화나 경제적 보상이 아니라 적대관계 종식과 신뢰 구축이라는 것이며, 이는 북한의 과거 협상 태도와 큰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북-미 정상 간 합의는 잘 이뤄졌지만, 구체적 실행계획 마련을 위한 실무협상은 순탄치 않은 부분도 있고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그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것이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결과였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인도 방문에 이어 11일부터 3일 일정으로 싱가포르를 국빈방문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