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나토 “북한, 핵·생화학·미사일 역량 제거해야”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이 1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는 북한에 핵무기는 물론, 생화학 무기와 미사일 역량을 제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모든 국가들이 북한에 대한 결단력 있는 제재를 유지해야 한다는 점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나토는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라는 목표에 완전한 지지를 보낸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나토는 1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정상회의에서 채택한 성명에서 북한을 언급하며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평화적인 방법으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에 도달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서 진행된 남북, 미-북 지도자간의 최근 회담과 성명을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나토는 여러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인 북한의 핵 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북한이 한 약속과 국제사회의 의무에 따라 이런 실험을 중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나토는 또 북한이 말레이시아에서 발생한 암살 사건에서 VX 신경 작용제를 사용한 것도 규탄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핵.화학.생물 전쟁 역량과 탄도미사일, 그리고 관련된 모든 프로그램을 제거한다는 국제사회의 의무를 완전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핵확산금지조약(NPT)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와의 전면안전조치협정(CSA)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한 생물무기금지협약(BWC)을 이행하고 화학무기금지협약(CWC)을 따르라고 지적했습니다.

나토는 또 모든 국가들이 유엔 제재들을 완전히 이행하는 것을 포함해 북한에 대한 결단력 있는 압박을 유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나토는 역내 파트너 국가인 호주와 일본, 뉴질랜드, 그리고 한국과의 완전한 결속 관계를 거듭 강조한다며 이들 국가들과 북한 문제와 관련해 여러 차례의 논의를 가져왔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