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독일은 러시아의 포로" 비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이 11일 브뤼셀에서 조찬회동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담 참석차 유럽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동맹국인 독일을 비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뤼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과의 조찬 회동에서 독일이 천연가스를 수입하기 위해 러시아와 체결한 ‘노드스트림2’ 가스관 사업을 지목하며 독일이 러시아의 포로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독일은 러시아에 수십억 달러를 지급한다며 적대적인 국가로부터 엄청난 에너지를 수입하는 나라와 어떻게 함께 공동 방어 체계를 유지할 수 있느냐고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독일이 석탄 산업과 원자력을 포기하고 러시아의 석유와 천연가스에 의존하고 있다며 나토가 이 문제를 주목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이날 브뤼셀에 도착한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자신은 과거 소련이 통치한 동독에서 산 경험이 있다며 “우리는 지금 통일된 독일에서 자유를 누려 행복하다”며 우리는 독립적으로 정책을 결정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메르켈 독일 총리와 곧 회동할 예정이며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는 16일 핀란드 수도 헬싱키에서 정상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