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핵 합의 6개 서명국 첫 외무장관 회의


미국을 제외한 이란과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중국 등 핵 협정 서명국 외교장관들이 6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만나 핵 협정 지속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왼쪽은 회의를 주재한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 그 옆으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보인다.

이란과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중국 등 미국을 제외한 이란 핵 협정 서명국 외교장관들이 오늘(6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만나 이란 핵 협정 지속 방안을 논의합니다.

지난 5월 미국이 협정에서 탈퇴를 선언한 후 서명국 외무장관들이 모두 모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외무장관들은 오늘 회의에서 이란이 요구하고 있는 '핵 합의 보장안' 세부 사안을 놓고 막판 협상을 벌일 예정입니다.

이란은 미국의 대이란 제재 이후에도 유럽국가들이 이란의 원유 수출을 실질적으로 보장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EU 고위 관리는 이날(6일) 언론에 "이날 회의의 목표는 핵 합의를 살리는 것이고, 원유 수출 보장 등을 포함한 방안에 진전을 이뤘지만 이란의 기대를 충족시키지는 못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것은 단지 유럽국가들뿐 아니라 중국, 러시아, 인도 등 다른 나라들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어제(5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유럽이 제안한 방안들이 이란의 모든 요구 사항을 충족하지 않는다"며 불만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르 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오늘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란 핵 합의 유지를 위한 포괄적인 경제적 보상안이 11월 이전에 나오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