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40대 남녀, ‘스파이 암살시도’ 신경작용제에 중독


영국 런던 남부의 윌트셔 에임즈베리에서 40대 남녀가 '노비촉' 신경작용제에 노출된 후 의식불명으로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두 남녀가 살던 '존 베이커 하우스' 앞에서 경비를 서고 있다.

영국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된 40대 남녀가‘러시아 이중스파이 부녀 암살 시도’사건에 이용된 신경작용제에 중독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영국 경찰은 어제(4일) 지난달 30일 영국 솔즈베리 인근에서 쓰러져 위독한 상태인 이들이 러시아에서 개발한 신경작용제 `노비촉’에 노출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노비촉은 지난 3월 러시아 전직 이중간첩인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을 겨냥한 암살 시도 사건에서 사용된 물질입니다. 당시 영국 정부는 사건의 배후로 러시아를 지목한 바 있습니다.

영국 수사 당국은 40대 남녀가 '노비촉'에 노출된 경위는 아직 파악하지 못했으며, 두 사람이 전직 스파이 부녀 사건이 발생했던 장소를 최근 방문했다는 근거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이 발견된 장소는 앞서 전직 스파이 부녀가 발견된 솔즈베리에서 불과 10여km 떨어진 곳입니다.

또 두 사람이 표적이었다는 증거는 없지만, 테러담당 경찰이 수사를 하고 있으며 이전 사건과의 연관성 여부도 조사하고 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이들은 현재 스크리팔 부녀가 치료 받고 퇴원한 솔즈베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